면역력 | 탈수증상은 코로나바이러스 노출 위협

Admin2
조회수 1580



탈수 증상 | 히스타민

탈수 증상은 쉽게 무시해서는 안되는 경고입니다. 탈수로 인한 면역력 감소는 코로나 바이러스 (COVID-19) 노출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매년 수천명의 사람들이 알레르기성 기관지염, 습진 및 아토피성 피부염으로부터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이 상태가 지속되면 삶의 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이해해야 합니다. 간단한 알레르기 증상의 탈수도 영향을 줄 수 있는지 알아야 합니다. 알레르기 천식과 비염은 신체에 히스타민이라고 불리는 면역계 화학물질의 과잉 생산으로부터 발생합니다. 히스타민은 알레르기 반응이나 염증에 관여하는 물질로 모세혈관, 콧물 및 부종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신체의 면역 반응

신체의 면역 쳬계는 면역 글로블린-E(IgE)라고 불리는 항체를 생성하여 외부에서 유해한 물질이 몸에 들어올 때 침입물질과 싸우게 됩니다.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히스타민 함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하면 유해 물질로 인식되어 체내에서 히스타민을 과도하게 생성합니다. 증상에는 두드러기, 발진, 부기, 구토 및 설사가 포함되지만 심한 경우 저혈압, 현기증 및 심장마비까지 유발할 수 있습니다. 


히스타민 함량이 높은 음식

참치, 고등어, 꽁치, 돼지고기, 시금치, 가지, 토마토, 자몽, 아보카도, 오렌지, 키위, 땅콩, 통조림, 카페인 음료, 소시지, 베이컨, 소금에 절인 음식, 치즈, 훈제 고기와 생선, 초콜릿, 코코아, 딸기, 파인애플, 망고, 메밀, 갑각류, 견과류, 조미료, 인공색소, 식품 첨가물 등이 있습니다. 



탈수로 인한 히스타민을 증가

물을 적게 마시면 체내 수분이 줄어들어 탈수증상을 일으킵니다. 그런 다음 혈액의 수분이 감소하게되고 전해질의 농도가 증가되면서 신장은 수분 보충을 위해 소변을 흡수하게 됩니다. 신장은 수분 부족으로 인한 탈수를 막기 위해 신경 전달 물질인 히스타민을 분비합니다. 히스타민은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뇌에 수분과 혈액을 공급하고 모세혈관을 확장하지만 두통과 현기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또한, 지속적인 탈수로 인해 히스타민 농도가 증가함에 따라 위산분비가 증가하고 소화 속도가 느려지며 위가 부풀어 구토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물 마시는 습관 꼭 필요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한 과도한 히타민을 예방하려면 항산화 알칼리 수 자주 마셔야 합니다. 물은 이뇨제로  신체의 노폐물 배출을 촉진하고 영양소를 운반하고 체온을 조절하는 등 신체가 신진대사를 하도록 도와줍ㅏ. 특히, 신체의 물을 적시에 보충하는 것이 중요며 코로나바이러스 (COVID-19) 면역에 중점 둘 때입니. 알칼리 수를 지속적으로 마시는 것은 혈액 순환을 개선하고 수면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히스타민 분비를 억제하며 신체의 면역 균형을 해치지 않도록 주의해야합니다. 단기간에 너무 많은 알칼리 수를 마시면 몸의 나트륨 수치가 낮아져 두통, 스트레스 및 근육경련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1 1

당신은 몸의 수분부족이 비만과 노화를 촉진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만성피로와 스트레스를 느끼진 않나요?

일이나 공부를 너무 열심히 하는 것일수도 있지만, 수분 부족이 그 원인일 수도 있습니다. 몸의 수분부족이 계속된다면, 최악의 상황에서는 만성탈수증을 유발할 수도 있고, 또 이것은 비만, 피부노화, 만성 스트레스와 피로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것보다 적은 양의 물을 섭취하고 있습니다. 이번 뉴스레터에서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다룰 것입니다. 통상적으로 보통 성인 남자는 1.5리터의 수분을 소변으로, 0.5리터를 호흡으로, 0.5리터를 땀으로 총 2.5리터의 수분을 배출하게 됩니다. 배출된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서 항산화 수소 알칼리수를 마시거나 수분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2012년 보건복지부는 1/3의 성인이 충분한 수분섭취를 하지 않는다는통계를 발표했습니다. 한국인중 약 17.5%의 성인 남성만이 10잔 이상, 7.2%의여성만이 권장 섭취량의 물을 마신다고 합니다. 4잔 이하로 마시는 성인 남성은 26.6%, 여성은 45.8%였습니다. 세계보건기구에서는 하루 8잔의 물을 권장하지만 대다수의 한국인들은 그 기준에 훨씬 미달하였습니다. 특히, 물보다는 음료수를 더 선호하는 성장기에 있는 아동들에게는 더 심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수분 부족이 어떤 증상을 유발하는지 직접적으로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 항산화 수소 알칼리수를 하루 2 리터씩 섭취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를 수도 있습니다.


물을 마시는 것은 변비, 비만, 피부노화, 스트레스, 만성피로, 심지어 알츠하이머 병을 예방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아 또는 아동의 신체적 발달에도 매우 중요합니다. 즉,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미네랄이 풍부한 항산화 수소 알카리수를 마시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만성 탈수증과다른 병의 발병률을 낮추고, 더욱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PRESS




상호명 : (주)바이오세라

대표자 : 전형탁

사업자등록번호 : 214-86-60687

통신판매업신고 : 2007-경기성남-1092호

본사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700 코리아바이오파크 C동 202호 

Tel : 031-628-0600  |  Fax : 031-628-0619  |  Email : biocera@biocera.co.kr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Copyright © 2023 BIOCERA Co., Ltd All rights reserved.

면책 조항: 모든 콘텐츠는 참조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어떤 제품을 의약품으로 추천하거나 질병 또는 질병 상태에 대한 진단으로, 질병 또는 기타 의학적 상태를 제거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정보와 의견은 평판이 좋은 저널과 직접적인 경험을 기반으로 합니다. 당사 웹사이트, 이메일 또는 소셜 미디어 채널에서 발견된 정보 및 표현된 의견은 의학적 조언으로 해석되어서는 안 됩니다. 독자는 자신의 건강 및 웰빙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적절한 건강 전문가와 상의해야 합니다.


브랜드스토리

바이오세라 소개

바이오세라 소재

홍보

문의 및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