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몸의 수분부족이 비만과 노화를 촉진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만성피로와 스트레스를 느끼진 않나요?

일이나 공부를 너무 열심히 하는 것일수도 있지만, 수분 부족이 그 원인일 수도 있습니다. 몸의 수분부족이 계속된다면, 최악의 상황에서는 만성탈수증을 유발할 수도 있고, 또 이것은 비만, 피부노화, 만성 스트레스와 피로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것보다 적은 양의 물을 섭취하고 있습니다. 이번 뉴스레터에서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다룰 것입니다. 통상적으로 보통 성인 남자는 1.5리터의 수분을 소변으로, 0.5리터를 호흡으로, 0.5리터를 땀으로 총 2.5리터의 수분을 배출하게 됩니다. 배출된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서 항산화 수소 알칼리수를 마시거나 수분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2012년 보건복지부는 1/3의 성인이 충분한 수분섭취를 하지 않는다는통계를 발표했습니다. 한국인중 약 17.5%의 성인 남성만이 10잔 이상, 7.2%의여성만이 권장 섭취량의 물을 마신다고 합니다. 4잔 이하로 마시는 성인 남성은 26.6%, 여성은 45.8%였습니다. 세계보건기구에서는 하루 8잔의 물을 권장하지만 대다수의 한국인들은 그 기준에 훨씬 미달하였습니다. 특히, 물보다는 음료수를 더 선호하는 성장기에 있는 아동들에게는 더 심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수분 부족이 어떤 증상을 유발하는지 직접적으로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 항산화 수소 알칼리수를 하루 2 리터씩 섭취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를 수도 있습니다.


물을 마시는 것은 변비, 비만, 피부노화, 스트레스, 만성피로, 심지어 알츠하이머 병을 예방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아또는 아동의 신체적 발달에도 매우 중요합니다. 즉,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미네랄이 풍부한 항산화 수소 알카리수를 마시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만성 탈수증과다른 병의 발병률을 낮추고, 더욱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권한이 있는 계정으로 로그인 하세요.

PRESS